logo_edited.png

한경면 신창리

매일 매일 다른 색으로 물드는

해질녘 바다를 보는 것만으로도

제주도 서쪽, 바다를 따라 구불구불 연결된 해안 도로를 타고 느긋하게 드라이브를 하다 보면

그리 멀지도 가깝지도 않은 곳에 섬 하나가 둥실 나타나요. 제주도에서 가장 큰 무인도, 바로

차귀도입니다. 이리저리 굽은 해안선 잇따라 서 있는 풍력발전기는 차귀도와 어우러져 뜻밖의

장관을 보여주기도 하죠. 이 마을은 훤한 낮에도 좋지만 해 질 무렵 용수리 선착장에 잠시 멈추어

붉게 물드는 일몰은 특히 아름답습니다. 저무는 해가 걸린 붉은 바다를 바라보며 잠시 멍 때리기,

어쩌면 한동안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이 될지도 몰라요.

안녕하세요,
000입니다.

신창리 카름마스터

인터뷰 내용 중 발췌, 신창리 자랑

​"두 번 오세요, 세 번 오세요!"

눈에 담고, 마음에 담고

신창에 머무른다면 여기어때?

함께해요, 신창 카름스테이

입점? 참여? 업체? 뭔가 좀더 정겨운 표현을 찾아야 할 것 같아요